LG에너지솔루션 글로벌 인재 채용 행사 BTC 개최

보도자료

■ 美 샌프란시스코에서 주요 대학, 연구소 석·박사 40여명 대상 채용행사 개최
– ‘인재에게 적극적이고 특별함을 제공하는 LG에너지솔루션’ 주제로 열려
– MIT·스탠포드·아르곤 국립연구소 등 최고 대학 및 연구소 석·박사 참석

■ CTO, CHO, CDO, 개발센터장 등 주요 경영진 총출동
– 높은 성장성, 선진적 조직문화, 커리어 성장 프로그램 등 적극 소개

■ CHO 김기수 전무
“글로벌 배터리 선두기업으로서 우수 인재 확보는 무엇보다 중요, 
적극적 인재 영입으로 글로벌 리더 자리 확고히 해 나갈 것”

 

 LG에너지솔루션 주요 경영진이 회사의 미래 성장을 이끌 우수 인재 선점을 위해 미국행에 나섰다. 

이와 관련, LG에너지솔루션은 8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페어몬트 호텔에서 글로벌 우수 인재 채용 행사 ‘BTC(Battery Tech Conference)’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재에게 적극적이고 특별함을 제공하는 LG에너지솔루션’이란 주제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MIT, 스탠포드(Stnaford), UCLA, 퍼듀(Purdue), 아르곤 국립 연구소(Argonne National Laboratory) 등 미국 최고 대학 및 연구소에서 선발된 석·박사 인재 40여 명이 참석했다. 

LG에너지솔루션 측에서는 CTO(최고기술책임자) 신영준 부사장, CHO(최고인사책임자) 김기수 전무, CDO(최고디지털책임자) 변경석 전무를 비롯해 소형전지개발센터장 노세원 전무, Cell 선행개발센터장 김제영 상무 등 주요 경영진이 총출동했다. 

이들은 현장에서 참석자들에게 회사의 비전, 각 사업부별 역할 및 직무, 인재 성장 프로그램 등을 소개했다. 특히, LG에너지솔루션의 높은 성장성과 선진적인 조직문화, 다양한 커리어 성장 프로그램을 소개한 ‘LG에너지솔루션 & Why LG Ensol?”이라는 주제 발표에는 참석자들의 많은 관심이 쏟아졌다. 

이날 BTC를 찾은 한 참석자는 “5년 내 매출 3배 성장의 높은 사업 성장성뿐 아니라 구성원 성장을 위한 전담부서를 운영하고, 자유롭고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갖추고 있다는 점이 특히 인상깊었다”라며 “LG에너지솔루션이 ‘개인과 회사가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라는 것을 체감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그동안 해외 유학생들이 학위를 취득한 이후 전문역량을 펼칠만한 글로벌 기업이 부족해 국내로 돌아오지 못하고 해외 기업에 취업하는 경우가 많았었다”며 “하지만 글로벌 배터리 산업의 선두기업인 LG에너지솔루션에서 우수 인재를 적극 영입하고 있는 만큼 개인의 커리어를 개발하고자 하는 고급 인력들에게 매력적인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BTC는 LG에너지솔루션 분사 이전 2006년부터 BC(Business & Campus) 투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어온 글로벌 채용 행사다. 2021년 분사 이후 LG에너지솔루션만의 석·박사 채용 브랜드 이미지 강화를 위해 BTC(Battery Tech Conference)로 명칭을 변경해 운영해오고 있다. 올해 BTC는 참가 신청자만 2021년 대비 4배 증가한 200명에 달할 만큼 인재들의 높은 관심 속에 진행되었다.  

LG에너지솔루션 CHO 김기수 전무는 “글로벌 배터리 선두기업으로서 인재 확보는 무엇보다 선행되어야 하는 일”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채용행사와 활동을 통해 적극적으로 우수 인재를 영입해 글로벌 리더로서 자리를 확고히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2020년 12월 출범 당시 7524명이던 국내 기준 전체 직원 수(사업보고서 기준)가 지난해 말(12월 31일 기준) 10,919명으로 늘어나는 등 빠른 속도로 인력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유수의 대학 및 연구소와의 산학협력 및 계약학과 설립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우수 인재 선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올해 1월에는 서울대학교와 산학협력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였으며, 지난해 11월에는 포스텍(POSTECH·포항공과대학교)과 배터리 소재 및 공정기술 개발 을 위한 산학협력, 9월에는 연세대학교와 자동차전지 기술개발 프로그램 운영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계약학과 운영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2020년 6월 국내 배터리 업계 최초 계약학과인 고려대 ‘배터리-스마트팩토리 학과’를 신설하였으며, 같은 해 10월에는 연세대와 ‘이차전지 융합공학협동과정’ 계약학과를 설립했다. 또한, 지난해 6월에는 한양대와 계약학과 설립 협약을 체결하기도 하는 등 우수 인재 확보와 연구·개발 역량 확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