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1) 전기차 세대별 특징

전 세계적으로 탄소 중립에 대한 중요성과 필요성을 크게 느끼면서, 모빌리티 트렌드는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내연기관차에서 친환경적인 전기차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대적 요구에 따라 전기차의 성능도 함께 발전해 왔는데요. 전기차의 성능을 평가할 수 있는 지표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중에서 ‘주행거리’를 기준으로 각 세대를 구분하고 특징을 알아보겠습니다.

1세대 전기차, 도로 위를 달리다 (150~200km)

2010년부터 2016년까지의 전기차를 1세대로 구분하고 있습니다. 1세대 전기차의 주행거리는 150~200km로, 1회 충전 시 서울에서 수도권 이상을 벗어나기 힘든 한계점이 있었습니다. 1세대 전기차의 배터리는 80% 충전까지 급속 60분가량이 소요, 에너지 밀도는 250~350Wh/L 입니다. 양극재 니켈의 함량은 약 33%, 음극재로 천연 흑연이나 인조 흑연을 사용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2세대 전기차, 배터리와 주행거리를 개선하다 (200~400km)

2016년부터 2021년까지의 전기차는 1세대 전기차 보다 배터리 성능과 주행거리를 높이면서, 그 수요가 점차 증가하기 시작했습니다. 1회 충전 시 200~400km의 거리를 주행할 수 있었으며, 배터리 에너지 밀도가 450~550Wh/L으로 향상되어 충전 시간 역시 급속 40분으로 단축되었습니다(80% 충전 기준). 양극재 니켈의 함유량은 60~70%로 높아졌습니다.

3세대 전기차, 내연기관차와 경쟁하다 (500km~)

2021년 이후로 등장한 전기차는 주행 거리가 500km 이상으로 크게 개선되면서, 그동안의 성능적 한계를 극복했습니다. 배터리 충전 시간 역시 급속 30분으로 감소했으며(80% 충전 기준), 이는 1세대 전기차와 비교하면 절반 가까이 단축된 셈입니다. 배터리의 에너지 밀도는 620~750Wh/L으로, 양극재의 니켈 함유량은 80% 이상으로 향상되었으며, 음극재는 천연 흑연과 인조 흑연 외에도 실리콘계를 사용합니다.

지금까지 세대별 전기차의 특징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주행거리, 충전시간, 안전성 등 개선된 성능뿐 아니라 세계 각국 정부에서 마련한 다양한 지원 제도로 전기차의 대중화 시대를 앞당기고 있습니다.

배터리인사이드의 서비스와 콘텐츠에
얼마나 만족하시나요?

How satisfied are you with Battery Inside's
services and contents?

사이트 개선이 필요 할 사항을 적어 주세요

What could we do to improve your experience?

이미 설문에 참여해주셨습니다.

You have already participated in the survey

LG에너지솔루션
SNS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