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Reuse & Recycle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수명을 다한 폐배터리의 발생량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에 2030년에는 세계적으로 약 90GWh 가량의 폐배터리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요. 폐배터리의 까다로운 처리 문제와 원재료 재활용 가능성이 더해져 글로벌 폐배터리 시장은 2030년에 약 20조 원, 2050년에는 약 60조 원까지 규모가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지자체는 물론 여러 기업에서도 폐배터리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이유입니다.

LG에너지솔루션 역시 환경오염 방지와 지속 가능한 가치 창출을 위해 지역별 배터리 생산공장을 중심으로 폐배터리가 다시 신규 배터리의 원재료가 되는 배터리 순환 체계를 구축하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폐배터리를 재사용(Reuse) 하는 것은 물론 원재료 확보를 위한 재활용(Recycle)에도 힘쓰고 있으며, 향후 안정적인 폐배터리 확보 및 재활용을 위해 주요 자동차 업체들과 협력 모델을 구축하고 있는데요.

전기차에 장착된 리튬이온배터리는 에너지 밀도가 높아 성능이 저하되더라도 다른 분야에 재사용이 가능합니다. 이에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의 수명이 다한 배터리를 활용한 사업 모델 발굴 및 적용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는데요. 사용 후 배터리의 잔존가치를 정확하게 평가하기 위한 배터리 수명 예측 기법을 지속적으로 개발 중이며, 여러 유관기관들과 협력을 통해 폐배터리를 활용할 수 있는 최적의 사업 모델을 발굴 중입니다.

또한 재사용 후 더 이상 활용이 불가능한 배터리를 분해·정련·제련 과정을 거쳐 배터리 생산에 필요한 원재료로 다시 사용하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습니다. 재사용한 폐배터리를 분해해 리튬, 코발트, 니켈, 망간 등의 희귀 금속을 추출해 재활용하는 것이죠.

중국에서는 사용 후 배터리나 배터리 생산공정에서 발생하는 스크랩(폐품)을 재활용 업체에 매각하고 추출된 니켈, 코발트 등으로부터 양극재를 제조하는 자원 순환 체계를 구축한 상태인데요. 한국, 유럽과 미국 사업장에서도 리사이클 사업모델 구축을 위한 전략적 협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입니다.

이와 관련하여 지난 5월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에서 제너럴모터스(GM)와의 합작법인 ‘얼티엄셀즈(Ultium Cells)’를 통해 북미 최대 배터리 재활용 업체인 ‘라이-사이클(Li-Cycle)’과 폐배터리 재활용 계약을 맺기도 했습니다. 얼티엄셀즈는 이 계약을 통해 셀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배터리의 코발트, 니켈, 리튬, 흑연, 구리, 망간 알루미늄 등 다양한 배터리 원재료를 재활용할 예정입니다.

그리고 지난 6월에는 국내 충북 오창 공장에 전기차용 충전 ESS 시스템(Reuse 배터리 프로젝트)을 구축해 배터리 재사용의 높은 가치를 증명하고 있는데요. 실제 10만 km 이상 달린 전기차 택시에서 나온 배터리를 재사용해 만들어 낸 이 ESS 시스템은 전기료가 저렴한 심야 시간대에 ESS를 충전하고, 전기료가 비싼 낮 시간대에 전기차를 충전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 또한 100kw 충전기로 GM의 전기차 볼트 기준 1시간 충전 시 300km를 주행할 수 있는 준수한 성능을 보이고 있죠.

탄소중립을 위한 환경 규제 강화와 자원 선순환 니즈 확대에 따라 자동차 폐배터리 산업은 더욱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은 탁월한 기술력과 연구개발 및 투자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계속해서 배터리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자원순환율을 높이고 환경오염을 최소화하여 배터리 생태계를 이끌어가는 리더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입니다.